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학보사를 마무리하며
장수정 기자 | 승인 2017.11.27 17:00

올해를 마지막으로 학생 기자 2년 차를 마무리하려 한다. 가끔 한국학부 장수정보다 취재팀장 장수정이 더 익숙하게 느껴진다는 사실이 약간 소름 돋기도 한다.
지난해 4월 나와 동기 2명이 본교 학보사에 들어오기 전까진 학생 기자 4명이 전부였다. 2015년도에는 선배 셋이서 12면의 신문을 만들었다.  2주에 한 사람당 약 40매 정도의 글을 쓰는 것은 그렇게 힘들어 보이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한 학기 신문발행 6번, 12주 그러니까 약 3개월 동안 계속한다고 생각하면 쉬운 일은 아니다. 나에게 주어진 시간 대부분을 학보사에 쏟아부어야 하고. 너무 지쳐 그만두고 싶어도 한 사람이라도 더 필요한 학보사 상황에 엄두조차 나지 않는다. 나 대신 고생할 학보사 가족들이 눈에 훤해 참고 꾸역꾸역 기사를 쓰다 보면 어느덧 마감 주가 되고 결국 신문은 나온다.
이렇게 힘들게 만들어진 신문은 인터넷이 활성화되면서 더 이상 사람에게 많이 읽히지 않는다. 종이신문의 구독자가 줄어들면서 이를 만드는 학생 기자 역시 줄어들었다. 그러나 대학신문은 몇십 년간 꾸준히 2주에 한 번씩 발행되고 있다. 어찌 보면 굉장히 비효율적이고 시대착오적이라고 할 수 있다. 빠르게 변화해가는 현실에 발맞추지 못하고, 과거 신문의 오랜 역사에만 집착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학보사의 퇴보는 학생 기자의 의지를 상실하게 만드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나 역시 처음엔 기자라는 꿈을 갖고 입학하자마자 학보사에 들어왔다. 수습 기자 한 학기, 정기자 한 학기 그리고 취재팀장 1년 총 2년이란 기간을 학보사에서 보냈다. 그런데 지금의 내게 남은 것은 현실과 타협한 나의 모습이었다. 그동안 나는 이곳에서 기자로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이 아닌 참고 견디는 법을 배웠고, ‘이런 것도 못 버티면 나중에 사회생활은 어떻게 할래?’라는 말로 나를 다그치는 법을 익혔다. 압박하는 노동과 끝없는 감정 소모는 결국 나를 신문을 위한 ‘기계’로 만들어 버리고 만 것이다.
물론 학보사에 어렵고 힘듦만 있는 건 아니다. 넓은 캠퍼스에 나의 자리가 있다는 건 외로운 타지생활을 버틸 수 있게 했고, 함께 밤을 새우고 같이 눈을 뜨는 가족 같은 사람들도 얻었다. 그러나 모두가 지쳐 나가떨어지는 이곳에서 우리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은 그다지 길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을 뿐이다.
그래서 나는 더더욱 학보사가 변화해야 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 미디어는 항상 변화의 중심에 있어야 하고, 그 미디어의 중심에는 바로 신문이 있다. 오늘날의 대학신문은 그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과거에 안주해있다. 지금보다 덜 힘들고 더 많은 학생이 들어오게 하기 위해선 학보사의 대대적인 구조개혁이 필요하다. 여기에는 학교 측의 협조도 필수적이다. 아마 내년부터 8면으로 줄어드는 지면이 ‘변화의 서막’이라고 할 수 있다. 이제는 대학의 흐름에 따라 흘러가는 것이 아닌 대학의 흐름을 만들어 함께 나아가야 할 것이다. 나는 인제대 신문사가 그런 학보사가 되기를 한 명의 구성원이자 구독자로서 바라본다.

 

장수정 기자  jcrystal@oasis.inje.ac.kr

<저작권자 © 인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21-749) 경남 김해시 어방동 607번지 늘빛관 302호 인제대신문사편집국  |  대표전화 : 055-320-3066, 3067  |  팩스 : 055-332-2705
발행인 : 차인준  |  주간 : 하상필  |  간사 : 동상원  |  편집국장: 현슬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동상원
Copyright © 2018 인제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