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칼럼 여론 모니터
자신의 기사에 애정과 집중을
정수영 일반대학원 행정실 주임 | 승인 2017.05.29 15:05

 

30°를 웃도는 한낮의 더위가 대학 축제의 열기만큼이나 뜨겁다. 모니터링 요청을 받고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승낙한 것에 대해 후회했다. 하지만, 원고 마감기한이 다가올수록 심장을 조여 오는 긴장감에 조금은 설레기도 했다.

먼저, 제390호 인제대신문의 제1면은 「프라임으로 새 옷 입은 본교」라는 제목 으로 프라임사업으로 인해 학생들의 생활에 변화를 가져다 준 본교의 달라진 바 를 소개하는 기사였다. 강의실 환경 개선, H동(약학관) Dream Lounge 신설, 프라 임의생명공학관 신설 중, 백인제기념도서관 Co-work cafe, I-MOOC 및 Flipped Learning 강좌 개발에 따른 전용 스튜디오 신설, D동(탐진관) 인문학 Cafe 신설 등 각 건물마다 특색을 가지고 있는 공간들을 일목요연하게 소개하였다. 또한, 사 용상의 문제점이나 불만까지 언급하면서 학생들의 주인의식 고취를 당부하였다. 다만 아쉬운 점은 오타나 유연하지 못한 표현들이 기사를 읽는 도중 전체적인 흐 름을 끊거나 기사에 대한 몰입도를 떨어뜨렸다. “가장 큰 반응은 보인 것은”, “이 로써 만들어진”, “단장이 입을 열었다” 등과 같이 오타나 유연하지 못한 기사 표현 에 대한 지적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신문 기자들은 이런 부분들을 간과하 지 말고 자신의 기사에 조금 더 집중하기를 바란다.

보도 면에서는 늘빛관의 고질적인 소음문제와 대학가 비정상적 설문조사 피해 등을 다루고 있으며, 학생들의 주변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현실적인 문제에 대 한 경험담이나 개별 인터뷰 등을 주로 실어 독자가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생생하게 전달하였다. 나도 대학 시절 공연동아리 활동을 하였고, 늘빛관 소극장에서 늦게까 지 공연 연습을 했던 터라 충분히 공감이 가는 주제였다.

대학기획에서는 현대인들의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변화와 본교 인고야(인제대 고양이는 야옹해) 동아리를 소개하면서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 현황과 유기 동 물 현황 및 문제점을 심도있게 다루었다. 1인 가구가 늘어가고 있는 우리 사회에 반려동물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될 것이다. 따라서 반려동물에 대한 애정도 중요하 지만 반려동물은 가족이고 친구라는 소유자의 인식 변화가 동반되어야 할 것이다.

개인적으로 이번 제390호 신문 기사 중 가장 인상 깊었던 기사는 사회면 「습관 이 20대를 병들게 한다」였다. 건강에 대해서 관심도 높았지만 가장 건강할 것이라 고 생각했던 20대도 생활습관,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성인병에 노출되어 있다는 점 에서 큰 공감을 얻었다. 오늘날의 20대에게는 좋은 수식 어구가 없는 것 같다. 내 가 살았던 20대는 이렇게 힘들지는 않았는데 우리의 조카, 동생, 자식들이 살아가 는 오늘날은 너무나 힘들고, 실망스럽고, 좌절의 연속이다. 보도면 고함의 “우리는 공시공화국에서 살고 있다”의 기사에도 이런 내용이 잘 나타나 있다. 새로운 정부 가 일시적으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겠지만 지속적인 일자리 확대와 고 용조건 보장을 통해 청년들의 실망과 좌절이 희망으로 바뀌기를 바란다.

국제면 세계는 지금에서는 프랑스와 한국의 대선 이야기를 시작으로 두 나라가 직면한 노동 관련 개혁, 재정 문제, 안보 문제 해결 등 세 가지 부분에서 ‘데칼코 마니’처럼 비슷하다고 하였으나 독자들의 공감을 얻기에는 조금 부족했다.  

여론면에서는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주제로 제작된 ‘화려한 휴가(2007)’ 라는 영화를 소개했다.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철저한 고증을 통해 재현한 영 화이다. 하지만 이 기사를 쓴 기자는 영화 속에 잘못된 사실과 왜곡이 숨겨져 있 다고 말하며 영화에서 생략된 사건들을 순차적으로 서사하고 있다. 아직도 5·18 광 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 규명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그 날의 진실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 날의 숭고한 희생은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할 것이다.

정수영 일반대학원 행정실 주임  ijnews@inje.ac.kr

<저작권자 © 인제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21-749) 경남 김해시 어방동 607번지 늘빛관 302호 인제대신문사편집국  |  대표전화 : 055-320-3066, 3067  |  팩스 : 055-332-2705
발행인 : 차인준  |  주간 : 하상필  |  간사 : 동상원  |  편집국장: 현슬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동상원
Copyright © 2017 인제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