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대학교, 김해시와 300억 규모 뉴딜 사업 참여
상태바
인제대학교, 김해시와 300억 규모 뉴딜 사업 참여
  • 안태선·한영민 기자
  • 승인 2019.06.2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대, 김해대 삼방김해축제 진행
인제지역공헌뉴딜센터 설립 예정

지난해 8월 김해시 삼방동이 300억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김해시는 총 6곳의 거점 공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에 인제대학교는 거점 공간 중 한 곳인 인제 지역 공헌 뉴딜센터 설립과 함께 김해시와 상생하며 뉴딜사업을 이끌어갈 것이다.

 

뉴딜사업이란?

문재인 정부가 진행하는 주요 국책사업 중 하나인 뉴딜사업은 도시재생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한다.

과거 도시재생사업은 재개발 중심으로 추진됐다. 주민들의 체감 성과와 지원 수준도 미흡하다는 평가였다. 이에 도시 환경 개선, 지역 경제가 활성화와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뉴딜사업이 국정 과제로 선정됐다.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매년 100곳씩 지역을 선정해 면적 규모에 따라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 △중심시가지형 △경제기반형으로 나뉜다. 김해시는 중심시가지형으로 상업, 지역 상권을 중심으로 노후 시장 개선, 점포 리모델링 사업이 진행된다.

김해시 뉴딜사업 선정되다.

김해시는 사업 선발 과정 동안 주민 협의를 통해 요구사항을 수집하며 전문가의 지역 분석을 통해 계획을 수립했고 1차 서류 심사를 통과했다. 이후 인제대학교와 삼방동 주변의 현장 실사가 진행됐고 이에 따른 제안서 수정안을 제출하여 최종 선발됐다.

이에 김해시는 ‘3-방(주민, 청년, 대학)어울림 캠퍼스타운’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다. 슬로건과 함께 △3방 어울림 스퀘어 △캠퍼스 플랫폼 △협력적 일자리 창출 △경제지원 스마트타운 사업을 구상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사업 최종 선정 후 실행 계획 단계에 접어들어 센터 설립을 준비 중이다.

3방 어울림 스퀘어는 주민과 상인 자치회인 삼방 뉴딜 주민자치회가 운영 주체로써 △기존건물 리모델링 △3거리(먹자거리, 만들자거리, 즐기자거리)조성 △청년/사회적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총 200억 원의 예산을 배정받았다.

인제대학교와 김해대학교는 예산 60억 원을 통해 인제대학교와 김해대학교의 인제삼방축제 진행, 인제삼방 신문사 및 방송국을 운영할 계획이며 대학 보유 자원 주민 개방 등 캠퍼스 플랫폼을 조성할 예정이다. 주민주도 대학문화형, 생활밀착형 일자리 창출을 위해 50억 원의 지원금과 지역공헌허브를 신축하기로 계획했다.

그밖에도 도시재생지원센터는 365안전센터와 함께 빅데이터를 이용한 스마트타운 구축을 위해 50억 원의 사업비를 할당 받았다. 이에 인제대학교는 지역 주민들과 함께 캠퍼스 문화, 경제 생태계를 함께 조성할 예정이다.

 

인제대학교에는 어떤 영향을?

인제대학교는 김해시와 MOU (업무협약 양해각서)를 맺고 캠퍼스형 뉴딜 사업과 지역적으로 관련이 있어 참여하게 되었다.

교내 부설기관 김해발전전략연구원은 학생들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이를 토대로 삼방동의 먹자거리의 문제점을 조사했다. 또한 사회적 협동조합을 구성하여 사업에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였다.

협동조합의 교내 매점과 같은 시설의 수익금은 학생들의 장학금으로 출연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생활 밀착형, 대학 문화형 일자리 사업과 사업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등 학생, 교직원 모두 참여할 수 있다.

뉴딜 사업 목표인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내 새로운 일자리 창출 역시 인제대 학생들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칠 것이다.

김해발전전략연구원 기관장 최인규 교수는 인제대학교의 참여에 대해 “삼방동과 인제대학교의 접경지역에 인제 지역 공헌 뉴딜센터 설립이 예정되어 있다. 인제대학교는 다양한 봉사활동과 재능기부를 통해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고 답했다.

지역사회에 미칠 영향에 대해 “대학교 주변 환경이 확대되어 대학가의 질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전했다. 이어 디자인, SNS 마케팅 등 상업 부분의 체계적인 지원과 주민들에게 상인학교, 평생교육 등 지적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지역과 대학교가 상생할 방향을 밝혔다.

한편, 최 교수는 사업의 진행에 있어 어려운 부분에 대해 “대학교 학생들은 거주민으로 보기 힘들어 주민과 서로 목적이 다르다”며 “이 부분에 있어 주민들과 의견 조율이 힘들다”라고 밝혔다.